천안녹색소비자연대, 천안 거주 외국인 150명 대상으로 쓰레기 분리배출 현황 인식조사 실시

 

- <한국의 쓰레기 분리배출 방법이 어렵다> 66.7%, 가장 어려운 것은 <일반 쓰레기, 재활용 쓰레기, 음식물 쓰레기로 구분해서 배출하는 것> 27.4%

- 한국의 분리배출 방법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응답자는 63.3%지만 배출 전 포장재 이물질 세척, 라벨 및 스티커 제거를 실천하는 응답자는 각각 39.3%, 29.3%에 그쳐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에 대한 정보 부족한 것으로 파악됨

- <한국의 쓰레기 분리배출 방법 중 가장 어려운 것>으로 <쓰레기 배출 안내문이 한글로만 쓰여 있고 그림이나 사진이 없어 이해할 수 없다>라고 응답한 비율이 19.3%로 국적과 연령, 한국어 능력 수준 등에 상관없이 누구나 직관적으로 알 수 있는 그림 안내문의 필요성 요구

- <쓰레기 분리배출 방법 교육을 들을 의향이 있다> 59.3%, 외국인 대상의 분리배출 방법 및 환경소양 교육 지원의 필요성 확인

 

천안녹색소비자연대는 20208월부터 10월까지 천안에 거주 중인 외국인 150명을 대상으로 쓰레기 분리배출 인식조사를 진행하였다. 본 조사는 충남연구원의 2020년 연구모임 지원사업이며 천안녹색소비자연대는 인식 조사와 더불어 외국인 대상 올바른 분리배출 교육, 외국인 심층 인터뷰 등을 함께 진행하였다.

 

응답자 중 대다수가 한국 이주 후 쓰레기 분리배출 교육을 받은 적이 있고(65.3%) 한국의 분리배출 방법에 대해 잘 알고 있다(63.3%)고 응답하였다. 실제로 응답자 중 93.9%가 일반 쓰레기와 재활용 쓰레기를 분류해서 버리고 있다고 응답했고 재활용 쓰레기도 종류별로 구분해서 버리고 있다는 응답이 80.7%로 높게 나왔다. 한국의 쓰레기 분리배출 방법이 어렵다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66.7%인 것을 고려할 때 많은 응답자들이 한국의 분리배출이 어렵다고 생각하면서도 체계에 적응을 한 것으로 파악된다.

그러나 재활용 쓰레기 분리배출 영역에서는 미완의 분리배출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캔과 페트병의 부피를 줄여서 버린다는 응답자는 60.7%로 과반이 넘었으나 재활용 쓰레기의 이물질을 깨끗하게 씻어서 배출한다는 응답자는 39.3%, 유리병과 페트병 등 포장재 라벨 및 스티커를 떼어내고 배출한다는 응답자는 29.3%에 그쳤다. 한국 거주 기간이 10년 이상인 응답자 중 61.8%도 포장재에 붙은 라벨과 스티커를 분리하지 않은 채 배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쓰레기 분리배출 방법 중 가장 어려운 것>으로는 <일반 쓰레기, 재활용 쓰레기, 음식물 쓰레기로 구분해서 배출>27.4%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정해진 봉투(종량제 봉투) 사용><재활용 쓰레기는 깨끗하게 씻어서 배출>이 각각 21.3%로 그 다음을 차지했다. 실제로 77일 진행된 이주 외국인 심층 인터뷰에서도 일부 인터뷰이들이 출신국(몽골, 베트남, 중국)에서는 쓰레기를 종류 구분 없이 한꺼번에 버리는 것이 자연스러웠기 때문에 한국의 분리배출 방법에 익숙해지기가 매우 어려웠다고 대답했다.

 

<한국의 쓰레기 분리배출 방법 중 가장 어려운 것>으로 <쓰레기 배출 안내문이 한글로만 쓰여 있고 그림이나 사진이 없어 이해할 수 없다>라고 응답한 비율이 19.3%였고 쓰레기 분리배출 방법 교육을 들을 의향이 있다는 응답이 59.3%로 나왔다. 국적과 연령, 한국어 능력 수준 등에 상관없이 누구나 직관적으로 알 수 있는 그림 안내문의 필요성, 외국인 대상의 분리배출 방법 및 환경소양 교육 지원의 필요성을 확인할 수 있다.

 

20201월 기준 천안시 등록외국인은 29,038명으로 성환읍 인구보다 많고 시 전체 인구 중 4.2%를 차지한다. 또한 취업, 결혼 이민 등의 유입 요인으로 인해 그 수치는 지속적으로 커지는 추세이다. 천안녹색소비자연대는 내국인뿐 만 아니라 외국인까지 포함하는 폭 넓고 문턱 없는 자원순환 교육지원을 시에 제안하는 바이며 관련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천안녹색소비자연대 공동대표 김희자
장민수 최문환2020. 10. 27

 

07-1027 [별첨문서1][결과보고서] 천안 거주 외국인 분리배출 인식조사 결과.hwp
0.32MB

공동육아 모여라 어린이집에 다녀왔습니다~

모여라어린이집에서는 매년 개원잔치를 겸한 아나바다 벼룩시장을 하고 있습니다.
고사리손들이 만든 자연물 작품과 가정에서 내놓은 물품들이 아름다운 강매를? 통해~기부금으로 모아졌습니다!

무려 58만 150원이라는 큰 돈을 녹소연에 기부해주셨습니다
오늘 아침, 예쁜 모여라 친구들에게 기부금 증서를 전달해드리고 왔습니다

10월 도현, 도율의 저금통 기부에 이어 어린이집 친구들에게까지 받은 사랑
녹색소비 운동을 더 열심히 하는 것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문의 및 제보 : 041-578-9897~8 천안녹색소비자연대 

 

천안녹색소비자연대, 성거 벽산 아파트 전기에너지 10% 절감으로 녹색아파트 만들기사업 진행

 

천안녹색소비자연대(공동대표 김희자, 장민수, 최문환)1023성거 벽산 아파트 전기에너지 10% 절감으로 녹색아파트 만들기사업 평가회를 진행했다.

전기에너지 10% 절감으로 녹색아파트 만들기사업은 국내최대 규모의 에너지 전문 NGO 연대기구인 에너지시민연대의 에너지 절약 100만 가구 운동 2.0’의 일환으로 2020년에는 천안, 인천, 광주, 대전, 세종, 마산에서 진행되었다.

성거벽산아파트는 입주민 환경교육, 매주 마지막 금요일 밤 정기소등행사인 블랙 프라이데이’, 17회 에너지의 날 기념 캠페인 등의 활동에 동참했다.

성거벽산아파트 692세대의 20204~9월 전기사용량은 전년 동기간에 비해 약 3% 절감된 1,077,094kWh.

 

2020. 10. 23

 

천안녹색소비자연대 공동대표 김희자 장민수 최문환

매년 상반기에 찾아뵀었죠. 올해는 늦가을에 준비했습니다. 천안녹색소비자연대 2020 여성건강학교를 진행합니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소규모로 참여 시청을 받아 진행합니다. 내용 살펴보시고 온라인 응답폼으로 접수해주시기 바랍니다.

 

 

http://naver.me/xrhOuM7N

성거 벽산 아파트와 함께 하는 공동주택 에너지 절약 활동

오늘은 입주민 대상으로 에너지 절약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녹색 캠퍼스 만들기 '올바른 분리배출 캠페인' 3회차까지 잘 마무리했습니다.
단국대학교 정문에서 대학생들, 시민들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미세먼지 상황이 좋지않아 산책하는 시민들이 적은 것이 아쉬웠습니다. 함께 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녹색 캠퍼스 만들기-올바른 분리배출 캠페인 1차를 단국대학교에서 진행했습니다. 헷갈리는 분리배출 방법을 안내해드리면서 퀴즈 맞추기, 대나무 칫솔 배포를 함께 진행했습니다.
올바른 분리배출 캠페인은 내일 2차, 다음주 화요일 3차까지 진행합니다. 오전 11시 30분부터 단국대학교 정문 주차장 부근에서 진행됩니다. 인근에 사시는 분들은 살살 가을 산책 나오셔도 괜찮겠죠?
도움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